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임애신 기자의 30초 경제학] 저축은행 믿고 맡겨도 될까?

임애신 기자입력 : 2018-09-12 19:00수정 : 2018-09-12 19:00

[사진= 연합뉴스 제공]


금리인상기에 돌입했지만 은행들의 예·적금 상품 금리는 여전히 짭니다. 높더라도 각종 조건들을 충족해야만 약정된 금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 저축은행은 은행보다 더 높은 금리를 제시하면서도 조건이 까다롭지 않습니다. 때문에 저축은행 예·적금 상품에 대한 재테크족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르신들은 아직도 '저축은행에 돈 넣어도 안전해?'라는 질문을 많이 하십니다. 2011년에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가 아직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저축은행 한 곳에서 5000만원까지는 무슨 일이 있어도 돌려 받을 수 있습니다. 저축은행은 예금자보호법으로 보호되기 때문입니다. 이 법은 금융기관이 영업정지나 파산 등으로 고객의 예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될 경우 보장을 해줍니다.

은행도 저축은행과 마찬가지입니다. 한 은행당 5000만원까지만 보호가 됩니다. 5000만원 이상 예금의 경우 파산한 금융기관이 선순위채권을 변제하고 남는 재산이 있는 경우 이를 다른 채권자들과 함께 채권액에 비례해 분배받는 방식으로 전부 또는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은행과 저축은행 모두 금융권 안에 포함돼 있으므로 안심하고 이용해도 되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