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주스타 영상] 손더게스트, 정은채·김재욱 “드라마 선택한 동기는요”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9-10 14:12수정 : 2018-09-10 14:12
 

[사진= OCN 제공]

[사진= OCN 제공]


정은채, 김재욱이 OCN 신작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손 the guest)‘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정은채는 6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OCN 신작 수목드라마
’손 더 게스트’(손 the guest) 제작발표회에서 "일단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제가 투박하고 털털한 강력계 형사 역 제안을 처음 받았는데 고민도 많고 걱정스러운 부분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작품을 선택한 건 김홍선 감독에 대한 높은 신뢰 때문이다. 정은채는 "처음 감독님을 뵙고 여러 이야기를 나누면서 연출자의 신뢰감이 높아졌고 언제 이렇게 극과극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용기를 내서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재욱도 "대본을 읽으며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보이스' 김홍선 감독과 다시 작업하게 되어 멋진 그림을 만들어 줄 거라는 믿음이 있어 선택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날 김재욱은 전작 모태구 역에 대한 부담감을 느끼냐는 질문에 "모태구가 워낙 강렬한 캐릭터였던 탓에 이같은 질문을 많이 받지만 부담감은 없다"며 "새로운 캐릭터를 계속 연기해야 하는 것이 숙명"이라고 말했다.

‘손 더 게스트’(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김홍선)는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를 그린다.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 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배우 김동욱이 ‘손’에 빙의된 자를 찾아내고 악령의 그림자를 쫓는 강한 집념의 영매 윤화평을 연기하고, 김재욱은 엑소시스트 사제 최윤, 정은채는 강력반 형사 강길영 역을 맡았다. 여기에 장르물 연출의 대명사로 꼽히고 있는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차오셴쭈, 그들에게 미래를 묻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