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노벨평화상 수상자'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 별세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8-18 20:00수정 : 2018-08-18 20:00
구테흐스 "평화를 위한 그의 유산은 영감을 불러넣을 것"

[사진=코피아난재단 트위터]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0세.

코피 아난 재단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아난 전 총장이 짧은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아난 전 총장이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현 유엔 사무총장은 그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난 전 총장은 선을 위한 인도자였다"면서 "이런 시련의 시기에 평화를 위한 그의 유산은 우리 모두에게 진정한 영감을 불러 넣을 것"이라고 적었다.

아난 전 총장은 1938년 영국의 식민지였던 가나 쿠마시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미네소타 주 매칼레스트 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뒤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1962년 세계보건기구(WHO) 예산행정담당관으로 유엔에 입성해, 인사관리, 기획예산 책임자, 감사관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그는 1997년 1월 유엔 직원으론 처음으로 사무총장에 올랐다. 유엔 개혁 및 에이즈 확산 방지, 빈곤 퇴치, 아프리카 내전 등 지역 분쟁 중재 등에 혁혁한 공로를 세웠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01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노벨평화상 제정 100주년이 되는 해였다. 현직 유엔사무총장이 노벨평화상을 받은 것은 아난 전 총장이 처음이다.

아난 전 총장은 2002년 재선에 성공해 2006년 말까지 임기를 수행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