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7월 취업자 증가폭 '최소'…한국·바른미래 "소득주도성장 폐기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8-08-18 15:38수정 : 2018-08-18 16:51
윤영석 "반시장 정책 수정해야"…김철근 "경제 폭망 우려 현실화"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8일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금융 위기 이후 최소 수준으로 떨어진 것을 두고 정부여당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특히 '소득주도성장'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경제 정책 기조를 바꿀 것을 요구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취업자수 증가치가 최저임금을 16% 인상한 2018년 2월 이후 10만명대로 급전직하했고 7월엔 5000명이란 참혹한 결과가 나왔다"며 "고용의 내용을 보면 눈앞이 캄캄할 지경"이라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런데도 근본적인 해결책은 없이 569만 자영업 세무조사 면제라는 미봉책을 내놓았을 뿐"이라며 "세무조사 면제한다고 고용이 나아지지 않는다. 반시장, 반기업 정책을 시정하지 않으면 고용 참사가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경제위기의 주된 원인은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있다"며 "일자리를 늘리고 경제를 회복하기 회복하기 위해선 규제혁신과 투자 활성화, 노동시장 개혁으로 경제의 근본 체질을 바꿔야 한다"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또한 비판에 가세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일자리 참사'와 '경제 폭망'의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다"며 "결국 국민의 혈세만 쓰고 아무런 효과도 없는 과도한 재정투입만 하고 있었던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그간 수없이 소득주도성장론의 문제점을 지적했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의 위험을 경고했는데도 야당과 국민들의 말에는 귀를 닫고 오로지 자신들의 논리만 옳다고 우기는 오만과 무능이 부른 결과"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비서는 입이 없다는 말을 명심하기 바란다. 대통령의 경제 참모들은 비서 역할에 충실하길 바란다"면서 "지금이라도 야당과 현장의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전면적인 경제 정책의 변화를 촉구한다"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