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 중기연 "스마트팩토리 보급, 투자 불확실성 해소가 우선"

신보훈 기자입력 : 2018-08-19 06:00수정 : 2018-08-19 06:00

스마트팩토리 기술분야별 경쟁력. [표=중소기업연구원]


스마트팩토리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투자 불확실성 해소가 선행돼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광희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19일 ‘韓·獨 스마트팩토리 정책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중소 제조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팩토리 보급사업의 실효성을 높이려면 정보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구축 비용 및 효과를 확신하도록 투자 불확실성을 해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팩토리 2만 개 보급을 목표로 제조공장의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다. 중소기업도 구축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시스템 선택과 도입방법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국제표준이 정착되지 않은 상태에서 공급기업 역량이 미흡해 기술에 대한 불신도 큰 상황이다.

김 연구원은 “수요기업이 (특성에) 맞는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할 안목을 갖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며 “공급업체 간 경쟁을 유발해 시장을 통한 공급산업 경쟁력 제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독일의 경우 ‘중소기업 4.0 (Mittelstand 4.0)’ 정책을 바탕으로 전국 23개 ‘중소기업4.0-역량센터’를 구축했고, 컨설팅 및 기술 이전을 지원하고 있다. 350여 개의 모범사례는 온라인 지도를 통해 제공하고, 중소기업에 적용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 형태의 솔루션이나 디바이스를 개발 중이다.

김 연구원은 “연구소 및 기업을 중심으로 컨설팅 역량을 강화하고, 모범사례 및 업종별 학습형 스마트팩토리 확대가 필요하다”며 “모듈화 및 업종별 플랫폼 구축을 포함해 양성 및 재교육을 통한 전문인력 확충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