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공작' 속 박채서는 누구? 北 침투한 국군 정보사령부 소령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8-17 09:30수정 : 2018-08-17 09:30
암호명 '흑금성'으로 북한에 위장취업했던 인물

[사진=영화 공작 스틸컷]


영화 '공작' 속 황정민이 연기했던 박석영 역의 실존 인물인 박채서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97년 12월 김대중 후보를 낙선시키기 위해 안기부(현재 국가정보원)가 주도한 북풍 공작 중 하나인 '흑금성 사건'은 당시 ㈜아자커뮤니케이션에 전무로 위장취업시킨 박채서를 통해 대북사업과 관련한 공작을 시도한 사건이다. 

당시 암호명이 '흑금성'이던 박채서는 당시 북한 고위관계자들과 만나 사업을 성사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맡았었다. 하지만 1998년 3월 안기부 전 해외실장이던 이대성이 국내 정치인과 북한 고위층 인사의 접촉 내용이 담긴 기밀정보를 폭로하면서 차질이 생겼다. 당시 이 정보에는 흑금성의 활약상도 담겨 있었고, 해당 정보가 폭로되고 박채서의 정체가 언론에 알려지면서 대북사업은 전면 중단됐다. 

사업 차질에 아주커뮤니케이션 측은 1998년 손해배상금 78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으나, 2003년 법원은 "국가는 6억 5000만원 지급하고 화해하라"며 화해 권고 결정을 내렸다.

'공작'은 한 기자의 회고록을 근거로 만들어진 영화로, 지난 8일 개봉해 17일 현재 관객수 325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AJUTV 남북정상회담
리용남 만난 이재용 "이게 한민족이구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