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상북도관광공사, 경주-서울-부산 연계 9월까지 약 3000명 모객

(경주) 최주호 기자입력 : 2018-08-16 16:47수정 : 2018-08-20 10:02

경주를 방문한 2회차 중국 베이징 관광객들이 첨성대 앞에서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관광공사 제공]


경상북도관광공사(이하 공사)는 8월 한 달간 중국 베이징에서 약 1000명의 단체 관광객이 경주를 방문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여행상품은 한국을 대표하는 천년고도 경주, 현대도시 수도 서울, 항만도시 부산과 연계해 9월까지 약 3000명을 모객하는 상품이다.

한국체류 4박 5일 및 5박 6일 중 경주는 1박 2일 일정이다. 경주에선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를 중심으로 지난달 새 단장을 마친 천마총과 첨성대 일원 및 보문관광단지를 둘러보는 역사문화탐방으로 이뤄진다.

특히 경북도와 공사에서 경북 관광 홍보 및 여행업계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중국 베이징 현지에 경상북도 중국 관광홍보사무소를 운영한 성과다.

김영엽 중국 관광홍보사무소장은 “아직 중국 내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구매력 있는 상품으로 기획 유치했으며, 경북 체류 일정을 늘리고 다른 지역으로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 6월 베이징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경상북도와 공사, 홍보사무소와 같이 공동 세일즈콜을 실시하고, 이에 따라 중국 현지인의 수요에 맞춰 상품을 개발해 모객한 첫 사례다.

이재춘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대행은 “중국 현지 네트워크를 강화해 꾸준한 마케팅으로 단체 관광객 유치에 최선을 다한 결과 9월까지 약 3000명의 중국 단체관광객이 경북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경북의 매력을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