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팔도 ‘도시락’, 32년 만에 뚜껑 바꿨다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8-16 15:01수정 : 2018-08-16 15:01
‘도시락’ 디자인 변경 기념 ‘와이파이도시락’ 해외 1일 무료이용권 증정

새로운 패키지를 적용한 팔도 도시락 라면[사진=팔도 제공]



팔도는 자사 첫 용기면 도시락이 출시 32년 만에 새로운 디자인을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그간 소비자 취향을 고려해 조금씩 디자인을 변경했지만, 대대적으로 바꾼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로운 도시락은 뚜껑 바탕색을 기존 흰색에서 빨간 라면 국물이 연상되는 붉은색으로 교체했다.

팔도는 디자인 변경을 통해 도시락 제품에 새로운 정체성을 정립한다는 계획이다. 신선하고 젊은 이미지로 다양한 연령층에 어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시락은 1986년 국내 첫 뚜껑이 있는 사각 용기면으로 시장에 나왔다. 소고기 맛을 시작으로 김치도시락, 도시락 라볶이, 도시락 봉지면 등 제품군을 확대하며 지난해에만 1700만개 가량 팔려나갔다. 2015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한창민 팔도 면BM 팀장은 “도시락은 색다른 용기와 진하고 깔끔한 맛으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 30여 개국에서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시락 브랜드의 제품 확장을 지속해 소비자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브랜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팔도는 오는 10월말까지 도시락 포장지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같은 이름의 데이터로밍 서비스 ‘와이파이도시락’ 해외 1일 무료이용권을 지급하는 행사를 한다. 개인 SNS에 제품과 함께한 인증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여행상품권 등 상품을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