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 양창섭, 넥센 맹타에 2이닝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8-14 19:44수정 : 2018-08-14 19:44
1⅔이닝 8피안타 2탈삼진 5실점

삼성 라이온즈 투수 양창섭.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고졸 루키 양창섭이 14일 넥센 히어로즈 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섰지만 2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양창섭은 이날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넥센과의 경기에서 1⅔이닝 8피안타 2탈삼진 5실점을 기록하고, 2회 초 2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삼성 김한수 감독은 정인욱으로 투수를 교체했다.

앞서 양창섭이 넥센의 10연승을 저지할 수 있을지에 프로야구팬들의 눈길이 쏠렸다. 그러나 양창섭은 넥센의 불타선에 2회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마운드를 떠나야 했다. 반면 넥센의 선발투수 최원태는 9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고 있다.

현재 4회 초 수비를 앞둔 삼성은 넥센에 0-5로 뒤지고 있다.

한편 KBO 프로야구 리그는 이날 경기를 포함해 3경기를 치르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휴식기에 들어간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AJUTV 남북정상회담
리용남 만난 이재용 "이게 한민족이구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