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리라화 환율 폭락에 터키 버버리 직구 관심 "반의반 가격"…"터키여행까지, 국민성 한심" 비난도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8-14 00:00수정 : 2018-08-14 00:00
트럼프발 금융위기, 물가 치솟고 통화가치 급락

[사진=연합뉴스/로이터]


금융위기 가능성이 커지면서 터키 리라화가 폭락하자 때아닌 버버리 직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터키 리라화 폭락에 버버리 가격이 덩달아 떨어지자 누리꾼들은 "버버리가 1/3 가격이란다.. 터키로 쇼핑 가자!!!(me***)" "터키 환율 급락으로 버버리를 터키에서 직구하면 60만 원대라고(be***)" "터키 리라화 폭락+버버리 세일이 맞물려서 버버리 백을 단돈 60만 원에 구매 가능한 현 상황이 만들어짐. 반의반 가격(ho***)" "터키 환율 붕괴로 터키서 버버리 싸게 살 수 있다는 거 사실이냐?(ns***)" "터키 뭔 일 일어났나? 환율이 왜 곤두박질이여(mr***)" 등 댓글로 구매에 대해 열일 올렸다.

하지만 이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도 쏟아지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국민성 한심하다. 터키 외환위기 오면 연쇄적으로 우리나라도 영향 많이 받을 텐데 이 와중에 버버리 싸게 산다고 좋아하는 클라스(wh***)" "추하다. 우리나라가 이런 일을 마주했을 때 터키 국민이 한국 직구 버버리나 찾고 있는 걸 알면 무슨 기분일까? 개인 스스로가 명품을 입을 가치가 없는데 명품에 죽고 못 사는 거 보면 딱하다(9m***)" "터키 버버리 직구 하신다는 분들 계시는데 하지 마세요. 안 보내거나 가품으로 바꿔치기해서 보낼 확률이 높음(ju***)" 등 댓글로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 10일 트럼프 정부가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라며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2배 부과하자 터키 물가가 치솟고 통화가치가 급락하기 시작했다. 터키 리라화 폭락은 오늘(13일)까지 이어지면서 아시아 외환시장에서 한때 역대 최고치인 달러당 7.24리라까지 치솟았다. 

터키 환율이 급락하자 '직구족'이 명품 브랜드 버버리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현재 버버리는 자체 세일 기간 중이며, 환율이 급락하면서 더 싸게 구입하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SNS에는 버버리 구매 후기와 직구 방법 정보가 들어간 글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 의견

4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