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조승우 "문채원, '명당'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현장 끔찍"

최송희 기자입력 : 2018-08-13 13:55수정 : 2018-08-13 13:55

배우 조승우[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조승우가 문채원과의 연기 호흡을 극찬했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는 영화 ‘명당’(감독 박희곤·제작 ㈜주피터필름·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희곤 감독과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유재명, 문채원, 김성균, 이원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는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퍼펙트 게임’, ‘인사동 스캔들’로 치밀한 스토리와 탁월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희곤 감독의 첫 사극 도전작이자 ‘사도’, ‘관상’, ‘왕의 남자’ 제작진이 힘을 합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조승우는 땅에 대한 천재적 감각을 가진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문채원이 맡은 조선 최고의 대방, 초선 역을 칭찬하며 그 덕분에 촬영장 분위기가 즐거웠다고 털어놨다.

조승우는 “초선은 조선 최고의 지성과 미모를 가진 인물이다. 무엇보다 홍일점으로서 큰 매력을 갖고 있다. 우리 영화엔 절대 없어선 안 될 존재였다. 채원 씨가 현장에 나타날 땐 항상 웃음꽃이 폈다”며 촬영장 분위기를 언급했다.

이어 “백윤식 선생님과 촬영할 때 빼곤 너무 끔찍했다”며 “역할 자체도 치열하고 분위기가 그랬다. 그래서인지 모든 스태프들이 채원 씨만 오면 그렇게 좋아하더라”고 덧붙였다.

조승우의 극찬에 문채원은 부끄러워하며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영화 ‘명당’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