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남북노동자축구 北대표단 서울 떠나 귀환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8-13 11:07수정 : 2018-08-13 11:07

[2015년 10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 사진=연합뉴스 제공]

3년 만에 열린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참석차 서울을 방문한 북측 대표단이 12일 2박 3일의 방남 일정을 모두 마치고 북한으로 돌아갔다.

북한 노동단체 조선직업총동맹(직총) 주영길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 64명은 이날 오후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에서 출경 절차를 밟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환했다.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등 양대 노총 관계자들이 이들을 배웅했다.

북측 대표단이 도라산 CIQ로 가기 위해 숙소인 서울 워커힐호텔을 출발할 때 호텔 앞에서는 양대 노총 조합원과 '통일축구 서울시민 서포터즈' 등 약 100명이 모인 가운데 환송 행사가 열렸다.

헤어질 때 부르는 북측 가요 '다시 만납시다'가 스피커로 울리는 가운데 양대 노총 조합원 등은 '우리는 하나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북측 대표단을 환송했다.

호텔 현관을 나서는 북측 대표단은 밝은 표정이었다. 손에 작은 한반도기를 든 이들은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치며 남측의 환송에 화답했다.

앞서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을 찾아 열악한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해 헌신한 전태일 열사와 그의 어머니 이소선 여사, 통일운동가 문익환 목사의 묘소에 참배했다. 전태일 열사의 동생 전순옥 전 국회의원과 문익환 목사의 아들 배우 문성근 씨도 자리를 함께했다.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는 2015년 10월 평양 대회에 이어 약 3년 만에 개최됐다. 남측에서 열린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참석차 북측 대표단이 방남한 것은 2007년 경남 창원 대회 이후 11년 만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