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부의 강한 규제에도 미소짓는 中 부동산 업계…그 이유는?

정혜인 기자입력 : 2018-08-11 00:01수정 : 2018-08-11 00:01
올해 1~7월까지 32개 업체 매출액 417조원 돌파…전년비 37% 급증

[사진=바이두]


중국의 부동산 규제가 갈수록 심화되는 상황에서도 부동산 업계는 미소를 짓고 있다. 정부의 규제에도 매출은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중국경제망이 중위안(中原) 부동산연구센터가 전날 발표한 통계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중국의 32개 부동산 업체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위안 부동산연구센터는 최근 통계 자료를 통해 올해 초부터 지난 7월 말까지 32개 부동산 업계의 분양 매출액은 2조5373억 위안(약 417조58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7%가 급증했다.

중위안 부동산연구센터 연구원은 “대부분 업체의 7월 매출이 급격하게 증가한 것이 이 같은 결과를 나타나게 했다”며 “위안양(遠洋)그룹의 경우, 7월 매출만 55억2000만 위안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7월보다 무려 41%가 늘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양그룹의 1~7월 누적매출액은 506억3000만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가 증가했다.

위안양그룹 이외에도 룽후(龍湖)그룹의 7월 매출액도 전년 동월 대비 65.8% 폭증한 172억4000만 위안에 달했고, 누적 매출액은 1143억4000만 위안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다웨이(張大偉) 중위안부동산 수석 분석가는 “비록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한층 강화되고, 자금 압박도 높아지고 있지만, 부동산 업계 특히 업계 선두업체들의 매출액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 분석가는 “특히 7월 실적만 봐도 언급한 32개 기업의 월 매출액이 3328억 위안에 달했다. 이는 작년보다 무려 46.3%가 늘어난 것”이라며 “전체적으로 1~7월까지 업계 대표로 꼽히는 부동산업체들은 이미 연간 목표치의 55%가량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장 분석가에 따르면 올해 7월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도는 유난히 높았다. 아직 완벽하게 집계되지는 않았지만, 지난 7월에는 중국 60여개 도시에서 70차례 이상의 부동산 규제안이 발표된 것으로 추산됐다. 1~7월까지 발표된 부동산 규제 정책은 무려 260차례 이상이었다. 그는 “7월, 한 달 기준이든 1~7월까지 누적 기준이든 올해 당국의 부동산 규제 정책 건수는 역대 최고치에 달했다”고 꼬집었다.

한편 장 분석가는 “비록 1~2선 도시의 부동산 규제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났지만, 중국 전역의 부동산 통계치를 보면 3~4선 도시의 토지 거래량은 여전히 높은 편”이라며 “이런 추세를 근거로 올해 중국 대부분의 부동산 업체의 매출액은 역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