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취임 후 최저치' 문 대통령 지지율에 청와대 내부선 '자성론' 고개

주진 기자입력 : 2018-08-09 15:33수정 : 2018-08-09 15:45
BMW·전기세·최저임금·은산분리 규제혁신 등 쟁점에 대한 신속한 대처 부족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되자 청와대 내에서는 쟁점 현안에 대해 제대로 대처했는지 다시 점검해봐야 한다는 자성론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5% 포인트, 자세한 조사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포인트(p) 하락한 58.0%로 나타났다. 이는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리얼미터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특검 출석 관련 보도가 확산되고, 정부의 한시적 누진제 완화 전기요금 인하가 급격히 고조된 기대감에 미치지 못하면서 비판 여론이 비등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취임 15개월째 지지율과 비교해 높은 편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전에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지지율 관련 보고가 있었고, 이에 대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다만, "리얼미터가 발표한 지지율 수치를 갖고 논의를 한 게 아니고, 그동안 BMW·전기세 등 쟁점 현안에 대해 우리정부가 민감하게 잘 대처했는지 우리 스스로 성찰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날 오후 임 실장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규제개혁 전반에 대해 논의를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회의에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자성과 성찰이 있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데에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특히 민생 대책을 내놓는 속도가 늦었고, 국민의 눈높이에도 맞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회의에서 “민생 현안에 관련한 정부의 대처가 민심에 부합할 정도로 신속했는지,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JUTV 프리미엄다큐
잿빛기와의 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