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50조 돈스코이호 투자사기' 신일그룹 대표, 경찰 출석… 보물선 비밀 밝혀지나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8-09 09:20수정 : 2018-08-09 09:28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들이 침몰한 보물선으로 알려진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와 관련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신일해양기술(전 신일그룹)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50조원 가치로 알려진 러시아 순양함 '돈스코이호'와 관련해 투자사기 의혹을 받는 최용석 신일그룹 대표 등 회사 핵심 관계자들이 9일 경찰 조사를 받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신일해양기술(구 신일그룹) 대표였던 류상미씨와 바로 이어 대표를 맡았던 최용석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류씨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의 전 대표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알려진 류모씨의 누나로, 최근까지 신일그룹 대표를 맡았다. 돈스코이호 가치에 대한 의혹이 불거지자 대표에서 물러났다.

이어 대표 자리에 오른 최씨는 지난달 26일 기자간담회에서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의혹에 대해 "일부 언론이 추측성 보도를 보고 검증 없이 자료를 인용했다"고 해명한 인물이다. 최근 경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대규모 전담 수사팀을 꾸린 이후 신일그룹 경영진을 소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앞서 지난 7일 신일그룹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다만 아직 압수물 분석이 끝나지 않았고 두 사람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그러나 두 사람이 그룹 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인물인 만큼 수사 경과에 따라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가능성이 나온다.

류씨는 현재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가 내려진 동생이 그룹 내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진술할 것으로 보인다.

신일그룹은 돈스코이호 가치를 부풀려 홍보하면서 가상화폐를 발행해 투자금을 끌어모은 혐의(사기)를 받고 있다.

신일그룹의 관계사로 의심받는 싱가포르 신일그룹은 지난 5월부터 신일골드코인(SGC)을 사전 판매하며 '150조 보물선 돈스코이호 담보 글로벌 암호화폐'라고 홍보했다. 또 코인 1개당 발행 예정 가격이 200원이지만 9월 말 가상화폐 거래소에 상장되면 1만원을 넘길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이후 돈스코이호의 가치가 근거 없이 산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돈스코이호를 먼저 발견했다고 주장하는 다른 업체는 투자사기가 의심된다며 신일그룹 경영진을 고발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