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T-신한은행, 지자체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적용

정명섭 기자입력 : 2018-08-08 08:57수정 : 2018-08-08 14:41
금융‧공공 분야에 ‘KT 네트워크 블록체인’ 솔루션 활용 10만개의 거래가 1초만에 가능한 기술 개발...금융 영역 서비스에 적용

KT와 신한은행이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상무(사진 왼쪽)와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부장이 업무 협약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KT와 신한은행이 서울 KT 광화문빌딩 이스트에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와 신한은행은 새롭게 진행하는 금융, 공공 분야의 신규 사업에 KT가 개발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해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양사는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를 담당하고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맡게 된다.

KT는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초당 10만개의 거래가 1초 만에 진행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내년까지 개발해 각종 금융 영역의 서비스에도 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블록체인을 디지털 뱅킹의 핵심 기술로 인식하고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점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상무)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해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는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부장은 "KT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과 ICT 영역의 융합이 용이하고 실질적인 서비스가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양사가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