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재보선 당선人⑥] 이후삼 “盧정부 균형발전 정신 계승…중소도시 활력 높일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7-22 19:00수정 : 2018-07-23 13:52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안희정과 ‘10년 동고동락’ SOC 확충에 주력…지역경제 선순환 중요성 강조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노무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신을 계승하겠다고"고 말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통해 전국에서 12명의 당선인이 배출됐다.

이번 재·보선은 지방선거 결과와 마찬가지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다. 12곳 중 11곳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기존 4곳(부산 해운대을, 경북 김천, 충남 천안갑, 충북 제천·단양) 중에서 경북 김천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미니 총선’이라고 불렸을 정도로 규모가 컸던 재·보선을 통해 12명의 국회의원이 대거 입성하면서 하반기 국회에서 이들의 활약이 주목된다. 이에 아주경제는 여야 당선인 12명을 만나 국회 입성 소감과 향후 계획을 들어봤다. <편집자 주>

“노무현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이 부활하고 있다. 꼭 지역구 국회의원에 당선돼서 하는 말이 아니라 지역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균형발전의 정신을 계승해 죽어가는 충북 제천·단양에 활력을 불어넣겠다.”

이후삼 더불어민주당 의원(49)은 22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올바른 정책과 대안을 가지고 대한민국을 바꾸는 정치의 핵심이 국가균형발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충북 제천·단양 재·보선에서 47.7%(4만1162표)를 득표해 제천시장을 두 차례나 지낸 엄태영 자유한국당 후보(44.9%·3만8703표)를 간발의 차로 따돌렸다.

그의 승리는 이른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싹쓸이로 대표되는 민주당의 ‘동진(東進)’ 성공에 가려진 면이 있지만, 이에 못지않은 값진 결과라는 데 당 안팎의 이견은 없다.

제천·단양은 전통적인 보수 강세 지역으로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18대), 새누리당(19~20대) 후보가 계속 승리한 곳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충청북도에 속해 있으면서도 안동·영주·예천 등 경상북도 북부와 영월·태백·평창 등 강원도 남쪽 지역과 인접하고 있다.

그는 “경상북도, 강원도에서 유입된 지역민들이 각각 30%씩을 차지하고 있고, 현지인은 20%가 채 안 된다”고 설명했다.

정치적으로는 2015년 송광호 새누리당 의원이 뇌물수수 혐의로 실형을 받아 낙마한 데 이어 권석창 한국당 의원마저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재·보선이 치러지게 된 지역이다.

그런 사이에 지역발전은 점점 멀어져 갔다. 지역주민들의 보수정당에 대한 불신은 깊어졌지만 현실의 벽도 높았다. 이 의원은 19대 총선 패배 이후 지역을 떠나지 않고 다시 부지런히 표밭을 다졌다.

상대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그는 “내 얘기를 할 시간도 부족하다”며 네거티브를 자제했다. 19대 총선에 이어 이번에도 조직과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리지 않고 끝까지 ‘고집’을 부렸다.

선거 때 흔히 남발하는 임명장을 뿌리자는 ‘유혹’도 일언지하에 거절했다. ‘깨끗한 정치’, ‘바람직한 정치’가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지역의 홀대론에 대해서 역시 ‘남 탓’으로만 돌리지 않았다. 이 의원은 “제천·단양에서 보수정당들의 과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반대로 중요 지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우리 당의 노력이 부족했던 것도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2002년 노무현 대선 후보 캠프에서 일하면서 정치권과 인연을 맺은 그는 열린우리당 창당, 국회의원 보좌관을 거쳤다.

이후 노무현 정부 말기에 만들어진 참여정부 평가포럼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만나면서 10년을 동고동락했다.

이 의원은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 대해 묻자 “10년 넘게 들판에서 함께 고생한 선배이자, 동료·동지였다는 사실을 부정할 순 없다”면서 “도덕적인 지탄을 받고 있는 상황과 별개로 그가 제기했던 문제의식과 비전은 유효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2년의 남은 임기 동안 국회 후반기 국토교통위원에서 활동하면서 제천·단양의 사회간접자본(SOC) 확충과 지역경제 선순환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 의원은 “길 하나 더 닦는다고 우리 삶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평소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 “그래도 도시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비정상의 정상화’라고 표현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 중소도시들의 어려움을 제천·단양도 그대로 겪고 있다”면서 “중앙정부로부터 또다시 소외될 순 없다”고 역설했다.

지역을 떠받치고 있던 시멘트 사업의 사양화로 인한 새로운 경제발전 동력 발굴도 시급한 현안이다.

이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천연물 종합 산업단지 유치와 풍부한 관광자원 활용을 통해 지역경제 선순환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후삼 의원 프로필

△1969년 충북 단양 출생 △제천고 △청주대 회계학 학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사무국장 △이화영 국회의원 보좌관 △안희정 충남도지사 정무비서관 △더불어민주당 정책위부의장, 충북 제천·단양 지역위원장, 조직강화특별위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기획위원 △제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후보 정무특보 △제20대 국회의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미리보는 조간
바디프렌드, 올 직영점 150개로 늘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