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충남도] 개별공시지가 이의신청 24.7%↓..지난 해 2495필지→1879필지

(내포)홍석민 기자입력 : 2018-07-22 09:51수정 : 2018-07-23 07:39
충남도가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결정·공시한 개별공시지가에 대한 이의신청이 2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도에 따르면 도는 5월 31일 결정·공시한 개별토지 347만9273필지에 대한 이의신청을 6월 1일부터 7월 2일까지 접수받았다.

이 결과 상향 요구 534필지, 하향 요구 1345필지 등 1879필지의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이는 지난해 2495필지에 비해 616필지, 24.7%가 감소한 규모다.

개별공시지가는 양도소득세와 증여세,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취득세 등 각종 세금과 부담금 부과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어 도민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이 크다. 이번에 이의신청이 줄어든 것은 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토지특성을 정확히 조사하고 토지가격비준표를 적용해 적정한 지가를 산정했기 때문.

또한 감정평가사의 검증, 인근지가와 균형을 유지하는 등 객관성과 공정성 확보에 역점을 뒀으며, 의견 제출 기간에 감정평가사 현장상담제를 운영한 것이 이의신청을 떨어뜨린 요인으로 분석된다.

도는 이번 이의신청 토지에 대해 전량 감정평가사 현장상담제를 운영하는 한편, 토지 특성 조사를 새롭게 실시하고, 정확한 검증 절차를 거쳐 현지성을 충분히 반영할 계획이다.

이어 시·군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를 통해 이의신청 의견을 수용할지 여부를 결정, 오는 27일까지 이의신청 토지에 대한 처리를 모두 완료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도는 공정하고 정확한 지가 산정을 통해 개별토지의 적정 가격 산정·공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