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KT, 5G 활용한 국가재난안전망 광고 론칭

정명섭 기자입력 : 2018-07-22 09:00수정 : 2018-07-22 09:00
재난안전 플랫폼 ‘스카이십’ 재난 현장 발견, AR글래스 통한 응급 치료 이국종 교수팀 실제 출동 영상, 의료진·해경·KT직원 직접 출연

KT 5G 재난안전망 TV광고 스틸컷[사진=KT]


KT가 해양경찰청,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함께 국가재난안전망 발전을 위한 TV광고 론칭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7월 초 진행된 ‘해상응급환자 긴급구조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제작됐으며 현실에서 벌어질 수 있는 해양사고와 구조 상황을 현실감 있게 보여준다.

바다 위 어선의 과열·폭발로 선박 화재 및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재난 신고가 접수되면 KT의 재난안전 플랫폼의 비행장비와 카메라가 조난자를 발견하고, 해양경찰 콘트롤타워에 영상을 전달한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AR글래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 상태를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교수에서 전달해 함께 부상자를 치료한다.

광고에는 KT의 재난안전 플랫폼이 등장한다. 무인 비행선 드론인 ‘스카이십‘이 바다 위에서 조난 상황을 발견하고 이동형 통제 센터인 스카이십 C3(씨스리, Skyship Command, Control & Communication Station)’가 스카이십과 실시간 통신해 응급 환자 구출과 치료를 지원했다.

광고 속 이 교수의 출동 장면은 연출 영상이 아닌 합동훈련이 있던 날 새벽의 실제 응급환자 발생 상황이다. 이 교수와 의료진이 재빠르게 옷을 갈아입고 뛰어나가는 장면, 비상상황의 호출음 등은 실제 상황의 긴박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이 교수는 헬리콥터 씬 등 위험이 따르는 장면을 비롯한 모든 장면을 출연진이 대역 없이 소화했다. 또 수술하는 장면을 위해 직접 돼지고기를 공수해 모의 수술을 연출했다. 이 밖에 환자를 제외한 모든 등장인물이 전문 모델이 아닌 실제 본인의 직업인 의료진, 해경, KT직원 등을 연기했다.

김원경 KT 마케팅전략본부장(전무)은 “KT 5G기술이 대한민국 곳곳에 꼭 필요로 하는 기술임을 알리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 KT, 해경, 권역외상센터가 힘을 모아 국가재난상황에서 보다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