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올해 상반기 장기실업자 14만4000명···18년 만에 최대

이승재 기자입력 : 2018-07-21 11:03수정 : 2018-07-21 11:03
올해 상반기 장기실업자가 18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구직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는 올해 상반기 월평균 14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7000천명가량 많았다. 이는 2000년(14만6000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장기간 구직활동에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자 취업을 포기하는 인원도 늘었다. 올해 상반기 구직단념자는 월평균 50만1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금과 같은 기준으로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최고치다.

최근 정부는 취업자 증가 전망을 기존 발표 보다 대폭 낮추기도 했다. 지난 18일 공개한 '하반기 이후 경제여건 및 정책방향'을 보면 올해 취업자 수 증가가 18만명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당초 정부는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을 지난해와 비슷한 32만 명으로 예상한 바 있다. 최근 고용난이 해소되지 않자 예상치를 하향 조정한 셈이다.

2010년 이후 7년간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가장 적었던 해는 2016년으로 23만1000명이다. 반면 가장 많았던 시기는 2014년으로 59만8000명에 달했다. 지난해의 경우 취업자가 월평균 31만6000명 늘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김태균의 조간브리핑
눈물의 모자 상봉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