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민주, 이해찬 장고 끝에 ‘등판’…전당대회 대진표 완성

김봉철 기자입력 : 2018-07-20 18:17수정 : 2018-07-20 18:17
최고위원엔 6명 도전장

취재진 질문받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7선)이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8.7.20 kjhpress@yna.co.kr/2018-07-20 16:22:47/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전대) 대진표가 완성됐다.

노무현 정부에서 총리를 지낸 7선의 이해찬 의원이 장고 끝에 경선에 나서겠다는 결정을 내리면서다.

이 의원은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의원은 “유능하고 강한 리더십으로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5선의 이종걸 의원도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정책연대, 개혁입법연대에서 연정에 이르기까지 민주 진영의 ‘빅 텐트’를 적극 설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두 의원에 앞서 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이 당권 도전을 먼저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의 이인영(3선) 의원은 후보 등록일(20~21일)이 지난 22일 기자간담회 형식의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영 의원에게 ‘민평련 대표주자’ 자리를 양보한 설훈(4선) 의원은 당권 도전 무산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당권 도전을 저울질했던 이석현(6선)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2년 후 국회의장! 한길로만 가겠다”며 당대표 경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당권 경쟁의 본격적인 막이 오르면서 26일 치러질 예비경선까지 8명의 주자가 ‘컷오프 3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이번 전대는 예비경선에 8명의 후보가 난립하면서 과거만큼 세력대결 경쟁구도가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는다는 평가도 나온다.

당대표와 분리 선거로 치러지는 최고위원 선거(5명 선출)에는 현재까지 도전장을 내민 후보는 6명이다.

유승희(3선), 박광온·남인순(이상 재선), 박정·김해영·박주민(이상 초선) 의원이 공식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민주당은 예비경선에 9명 이상이 도전하면 8명 컷오프를 하기로 해 현재 상황이 굳어지면 예비경선이 치러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주간증시결산
삼성 바이오시밀러 가격규제완화 건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