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효성 “구글·네이버, 인터넷 생태계 상생 위해 협력해야”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7-20 15:25수정 : 2018-07-20 15:25
강남 구글·네이버 찾아 “협력 강화해 활력 불어넣어 달라” 주문

이효성 방통위원장(왼쪽 두 번쨰).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20일 포털 사업자인 구글과 네이버 등에 “인터넷 생태계 참여자가 다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열린 스타트업 간 교류의 장인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글로벌 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자사 소프트웨어를 공개하는 등 상생이 전 세계적인 흐름”이라면서 “네이버와 구글은 서로 협력을 강화해 인터넷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에 입주해 있는 스타트업을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내외 사업자 간, 대중소 사업자 간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인터넷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할 것”이라며 “네거티브 방식으로의 규제정책 전환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방송통신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언급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논설실
'싸구려' 중국의 종결과 '싸구려'북한의 부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