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제10호 태풍 암필' 현재까지 한반도 영향 無…"수증기 유입돼 폭염 가중될 듯"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7-20 06:54수정 : 2018-07-20 06:54
일본 오키나와 지나 중국 상하이 상륙 예상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제10호 태풍 암필의 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20일 오전 6시 46분) 소형인 제10호 태풍 암필은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540㎞ 부근 해상을 지나 북상 중이다. 이 태풍은 오키나와 해상을 지나 오는 22일 오전 3시 중국 상하이 남동쪽 300㎞ 부근 해상을 지나 중국 내륙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인 태풍 암필은 '타마린드(콩과 상록 교목)'를 의미한다. 기상청은 태풍이 96시간 내에 열대저압부(태풍보다 한 단계 약한 열대성 저기압 하나)로 약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태풍이 중국으로 향하는 만큼 한국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많은 수증기가 한국 쪽으로 유입돼 폭염을 더 가중시킬 가능성이 높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논설실
'싸구려' 중국의 종결과 '싸구려'북한의 부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