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심승섭 해군총장 "한반도 대전환기지만 국방·안보가치 달라지지않아"

성동규 기자입력 : 2018-07-19 19:42수정 : 2018-07-19 19:42

[19일 취임한 심승섭 신임 해군참모총장이 계룡대 대강당에서 해군 장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19일 지금 한반도는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로 나아가는 대전환기이지만 상황이 변했다고 국방과 안보의 가치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자신의 신념을 밝혔다.

심 총장은 이날 오후 충남 계룡대 대강당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군 주요지휘관, 해군 장병 등이 참석해 열린 제33대 해군참모총장 취임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때일수록 군은 본연의 위치에서 강한 힘으로 정부의 정책을 든든하게 뒷받침해야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을 수 있다”면서 “튼튼한 군사대비 태세를 확립하고, 강한 정예해군을 건설해 국가정책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선진 해군문화 정착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해군상을 확립하겠다”며 “싸우면 반드시 이기고, 국민에게 신뢰받는 필승해군의 전통을 더욱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본인의 각오를 피력했다.

심 총장은 해사 39기로 임관한 후 충무공이순신함장, 해군작전사령부 작전참모처장, 제7기동전단장, 합동참모본부 전력2처장, 1함대사령관, 해군본부 정보작전지원참모부장·인사참모부장,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엄현성 전 총장은 이날 이임 및 전역식을 하고 41년간의 군 생활을 마감했다. 엄 전 총장은 2016년 9월 취임 이후 지휘관의 역량을 평가하는 부대진단제도, 장기복무 부사관 면접 선발제도 도입 등 인재육성 정책을 추진했다.

엄 전 총장은 214급(1800t급) 잠수함 9번함인 신돌석함과 대형수송함 2번함 마라도함을 진수하는 등 해군전력 건설에도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