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한, 현대판 노예만 260만명...북한 인구 10명 1명꼴"

문은주 기자입력 : 2018-07-19 20:24수정 : 2018-07-19 20:24
현대판 노예, 전 세계 167개국 4030만명...북한은 260만명 "북·미 회담은 비핵화가 초점...북한 비극은 자유 없는 것"

지난 18일(현지시간) 인도 알라하바드 지역에서 쿰브 멜라 축제를 앞두고 한 근로자가 부잔교 건설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연합/AP]


북한에서 강제노역이나 강제 결혼 등으로 현대판 노예로 전락한 사람들이 인구 10명당 1명꼴인 약 260만명으로 추산돼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이 1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인권단체 워크프리재단(WFF)가 발표한 '2018 세계노예지수(GSI)'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현대판 노예는 세계 167개국 4030만여명으로 추산됐다. 소녀를 포함한 여성은 71%였고 남성은 29%였다. 

국가별로는 인도에 가장 많은 현대판 노예가 살아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의 현대판 노예는 전체 인구 13억명 가운데 약 1840만여명 수준이다. 중국과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등은 인도와 함께 현대판 노예 수가 가장 많은 상위 5개국에 꼽혔다.

북한에 거주하는 현대판 노예는 약 260만여명으로 파악됐다. 북한 인구 10명 중 1명 꼴로, 인구당 비율은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정부는 국내외 강제 노동에 관여하고 있는 만큼 이번 조사에 대한 응답률이 가장 낮았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WFF의 창립자인 앤드류 포레스트는 "이번 보고서는 북·미 간 협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발표됐다"며 "북·미 회담은 노예 같은 인권 문제보다는 비핵화와 군사 문제에 초점을 두고 있지만 탄압으로 인해 자유를 잃은 것이 북한의 가장 큰 비극이다"라고 말했다고 싱가포르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보도했다.

한국에도 약 9만 9000여명이 현대판 노예에 가까운 상황에 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아프리카 부룬디, 아프가니스탄, 모리타니, 남수단, 파키스탄, 캄보디아, 이란 등도 최악의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CNN은 "미국과 영국 등 선진국으로 분류되는 국가에도 현대판 노예가 상당수 있었다"며 "미국의 경우 40만 3000명으로 인구 800명당 1명꼴이었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권력을 위해 국민을 강제노역으로 내모는 억압적인 정권과 지역분쟁을 현대판 노예 제도의 핵심 요인으로 지적했다. WFF는 지난 2013년부터 세계노예지수를 바탕으로 인권 실태를 조사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논설실
'싸구려' 중국의 종결과 '싸구려'북한의 부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