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코스트코·버거킹·이마트, ‘유전자변형’ 가공식품 최다 수입

이서우 기자입력 : 2018-07-17 18:51수정 : 2018-07-18 14:05
경실련, 최근 5년간 GMO 수입 상위 업체 공개

2013~2017년 최근 5년 간 GMO 가공식품, 농산물 수입량 [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제공]



코스트코코리아와 버거킹, 이마트가 최근 5년 동안 유전자변형 농산물(GMO)로 만든 가공식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회사에 이름을 올렸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상대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GMO 가공식품 수입 현황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해 자료를 확보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실련에 따르면 5년 동안 수입된 GMO 가공식품은 총 15만6270톤이다.

이 기간 동안 코스트코 코리아는 가장 많은 1만9042톤을 수입했다. 이어 버거킹 운영사인 비케이알(BKR)이 8722톤을 수입했고, 종합 식품 도매업체 오성물산코리아가 8298톤을 수입해 뒤를 이었다.

4위는 대형 유통업체인 이마트 5521톤, 가공식품 도매업체 모노링크 4139톤 순이다. 해마로푸드서비스도 2028톤으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GMO 가공식품 수입량은 2013년 13만794톤이었다가 2017년 7만8990톤을 기록해 4년 만에 473% 늘었다. 2017년 2월부터 GMO 표시기준이 개정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경실련은 분석했다.

경실련은 “이전에는 GMO 원료를 썼더라도 원재료의 함량 순서대로 나열해 GMO 원료 함량이 상위 5위 안에 들지 않으면 GMO 원료가 들었다고 표시할 의무가 없었다. 기준이 개정된 후로는 모두 표시하도록 의무화했다”고 설명했다.

수입량 증가에 비례해 수입업체도 크게 증가했다. 2013년 344개였던 GMO 가공식품 수입업체는 2014년 399개, 2015년 487개, 2016년 503개, 2017년 938개로 지난 5년간 약 2.7배 증가했다.

경실련은 “GMO 표시기준이 개정됐지만 여전히 GMO로 만든 가공식품에 유전자변형 DNA나 단백질이 남아 있지 않으면 GMO라고 표시하지 않을 수 있게 면제해 주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GMO 가공식품 수입량 통계를 믿지 못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미리보는 조간
바디프렌드, 올 직영점 150개로 늘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