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3대 과제는

손인해 기자입력 : 2018-07-17 19:33수정 : 2018-07-17 19:33
위원 구성·비대위 권한·혁신 수위 '불씨'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2차 전국위원회에서 의결된 김병준 혁신비대위원장(가운데)이 수락연설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17일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으로 임명되면서 당 구원투수로 나섰지만 그의 앞날은 가시밭길이 될 공산이 크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떠나간 국민적 지지를 되찾아 오기 위해선 최소한 비대위가 안정적으로 출범·운영돼야 하지만 현재로선 이마저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먼저 비대위원 구성 문제다. 한국당 당헌에 따르면 비대위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한 15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하고 상임 전국위원회 의결을 거치도록 돼있다.

하지만 일각에선 위원들의 계파 안배나 정치적 성향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던 역대 전례를 볼 때 금세 끝날 문제가 아니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비대위 체제가 꾸려지면 통상 원내대표는 당연직 비대위원으로 참여해왔지만, 친박계는 이에 대해 절대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원 선정 기준이) 내주 안에 나올 것"이라며 "기준은 당내에 계신 분들과 상의해서 결정하겠다"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비대위 선정 기준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과거 비대위에서 학부모 출신이나 소상공인 대표, 법률 전문가 등이 활동한 만큼 이번에도 각계 분야에 있는 분들을 모셔올 수 있을 것"고 말했다.

비대위원이 꾸려지더라도 비대위 권한과 활동 기간을 둘러싼 갈등의 불씨가 남아있다.

앞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은 "비대위원장에게 총선 공천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칼을 드리겠다"고 공언해왔으나 친박계는 이에 대해 강력히 반대 의사를 밝혀왔다. 다음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관리형'으로 가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에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전국위에서 "저는 아무런 힘이 없다. 계파가 없다. 선거를 앞둔 시점이 아니니 공천권도 없다"며 2020년 총선 공천권을 행사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전국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선 "무엇을 '관리'라 하고 '혁신'이라 하는지 모르겠다. 그 경계가 불분명하다"면서도 "제가 생각하는 건 당의 많은 분야를 아주 많이 바꾸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원장 권한에 대해선 "원하는 권한이 아니라 당헌·당규에 규정된 당 대표로서의 권한이 있는 것"이라고만 했다.

혁신 작업을 어느 선까지 진행할지도 넘어야 할 산이다. 6·13 선거 참패 이후 당 안팎에선 냉전수구로 인식되는 당의 이념적 좌표를 재정립해 민생 중심으로 당 노선을 확립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원조 친노(친노무현)' 인사로 분류됐던 김 비대위원장이 보수 정체성까지 훼손하며 과도하게 '좌클릭 행보'를 했다가는 당내 강력한 반발을 불러올 수 있다.

특히 김 비대위원장이 계파 갈등 해소를 명분으로 인적청산의 칼날을 들이대려 했다가는 당이 또다시 극심한 내홍으로 빠져들 수 있다.

여기에는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에서 시작해 '비박(비박근혜)·친박(친박근혜)'을 거쳐 '복당파·잔류파'로 대표되는 당내 뿌리 깊은 계파 갈등도 얽혀 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현실 정치를 인정한다는 이름 아래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를 앞세우는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라고 얘기하지 말라"며 "차라리 잘못된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 속에서 그것과 싸우다 죽으라고 얘기해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아주논설실
'싸구려' 중국의 종결과 '싸구려'북한의 부상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