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현대중공업, 그리스 선사로부터 LNG선 4척 수주… 7.4억 달러 규모

최윤신 기자입력 : 2018-07-17 14:16수정 : 2018-07-17 14:16
올해 LNG선 세계 최다 13척 수주, LNG기술 풀-라인업 고객 주목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사진=현대중공업 제공 ]


현대중공업이 그리스 선사로부터 LNG선 4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그리스 선사인 캐피탈(Capital)사와 7억4000만 달러 규모의 17만4000㎥급 초대형 LNG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형 선박에 대한 옵션 3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2020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되며, 세계 최고 효율의 완전재액화설비(SMR)를 탑재하고 있어 선주사는 연간 100만 달러, 총 2500만 달러 상당의 연료비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월 LNG이중연료추진선을 국내 최초로 인도하며 이중연료엔진과 LNG연료공급시스템(Hi-GAS) 패키지에 대한 기술력을 확인했으며, 자체 개발한 LNG운반선 완전재액화설비, LNG재기화시스템(Hi-ReGAS), LNG벙커링 연료공급시스템, LNG화물창 등 LNG선 통합솔루션을 시장에 선보이며 선사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미국의 적극적인 에너지 수출 기조와 중국의 친환경 에너지 소비정책 등으로 글로벌 LNG 및 LPG의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견조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스선 분야에 영업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7월에만 5척의 LNG선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금까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총 13척의 LNG선을 수주했으며, 지금까지 가스선 분야(LNG선 13척, LPG선 10척, 에탄선 3척)에서만 26척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주요 에너지 기업으로부터 올해만 총 26척의 가스선을 수주하며 이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확인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R&D 투자와 친환경설비 개발로 성장세가 예상되는 가스선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로써 올해 132억 달러의 수주 목표 가운데 60%에 달하는 총 91척, 78억 달러의 선박을 수주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김태균의 조간브리핑
눈물의 모자 상봉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