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당, 비대위원장에 김병준…"반역사적 계파·진영 논리 벗어나게 하겠다"

김도형·손인해 기자입력 : 2018-07-17 12:17수정 : 2018-07-17 13:21
"잘못된 계파 논쟁, 진영 논리와 싸우다 죽으라고 해달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전국위원회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과 함께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17일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에 선임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김 비대위원장 임명안을 만장일치 박수로 의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취임 일성으로 "한국정치를 반역사적인 계파 논리와 진영 논리에서 벗어나게 하겠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며 "미래를 위한 가치 논쟁과 정책 논쟁이 우리 정치의 중심을 이뤄서 흐르도록 하겠다는 꿈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현실 정치를 인정한다는 이름 아래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를 앞세우는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라고 얘기하지 말라"고 했다.

이어 "차라리 잘못된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 속에서 그것과 싸우다 오히려 죽으라고 얘기해달라"며 "그렇게 싸우다 죽어서 거름이 되면 그것이 제겐 큰 영광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저는 아무런 힘이 없다. 계파가 없다. 선거를 앞 둔 시점도 아니라 공천권도 없다"면서도 "그렇지만 적지 않은 힘을 갖고 있다. 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지탄, 그러면서도 아직 놓지 않는 한가닥 희망이 제기는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실망과 지탄, 그리고 희망과 걱정 위에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 제가 이 당을 바로 세우고 한국정치를 바로 세우게 도와달라"고 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전국위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의 권한에 대해 "제가 생각하고 있는 것은 당의 많은 분야를 아주 많이 바꾸는 것"이라며 "혁신이라는 말이 잘 어울릴 것"이라고 했다.

차기 지도부를 선출한 전당대회 시점에 대해서는 내년까지도 염두에 두겠다고 답변해, 6개월 이상 장기간 비대위를 유지할 수도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비대위원 인선에 대해서는 "다음 주, 한 일주일 안에는 나올 것"이라며 "선정 기준은 당내 여러분들과 함께 상의해서 구체화되면 얘기하겠다"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