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프랑스은행, 영국 핀테크업체에 '브렉시트 비상계획' 제출 요구

김온유 기자입력 : 2018-07-16 19:58수정 : 2018-07-16 19:58
프랑스 중앙은행인 프랑스은행이 현지 영업 중인 영국 핀테크업체들에 '브렉시트 비상계획'을 내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프랑스은행은 최근 결제서비스 제공업체, 디지털 금융업체 등 500여개의 영국 핀테크 기업에 이메일을 전송했다.

이메일은 영국과 유럽연합(EU)이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브렉시트 이후 영국 기업들이 고객에게 지급 결제나 전자화폐 서비스를 제공할 인가권을 잃게 되는데, 이에 대해 어떤 대책을 세웠는지 조사하는 내용이었다. 조사 항목에는 브렉시트 이후 영업 여부와 만약 영업을 한다면 어디에 자회사를 세울 것인지 등이 포함됐다.

현재 EU는 한 국가에서 금융서비스 관련 승인을 받으면 다른 EU 회원국에서도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판매할 수 있는 '금융 패스포트' 방침을 적용하고 있다. 때문에 영국이 EU에서 탈퇴하면 별도의 금융 인허가가 필요해진다. 현재 유럽에서 금융 패스포트 방식을 이용해 영업 중인 영국 기업은 약 5500여곳이다.

EU 회원국의 국가 규제기관이 기업에 브렉시트 관련 조사 요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T는 이번 이메일 발송을 두고 브렉시트 이후 파리를 금융 기술 허브로 키우려는 프랑스 정부 활동의 일환이라고 관측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LIVE 미리보는 조간
바디프렌드, 올 직영점 150개로 늘린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