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추미애 “소상공인 어려움, 갑질 횡포·임대료란 사실 직시해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18-07-16 10:08수정 : 2018-07-16 10:08
"최저임금 문제, 을과을 갈등으로 몰아가선 안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최저임금에 민감한 업종의 고충은 이해가 된다”면서도 “소상공인 어려움의 근본 원인은 대기업 프랜차이즈의 갑질 횡포와 상가 임대료라는 점을 분명히 직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저임금 문제는 을과 을의 갈등으로 몰아가서는 절대로 해결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상공인이 대기업과 건물주를 상대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현실에서 최저임금마저 인상되니 정부에 그 고통을 호소하는 것이라 사료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저임금 보장은 노동자 생존권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핵심 정책으로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할 수 없다”며 “정부는 최저임금을 안정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하는 등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을 위해 기존의 지원 방안을 보다 세밀하게 보완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저임금 노동자의 소득을 일정 수준까지 올리기 위해 근로장려세제 도입 등 실질적 대책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