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00m 높이 초대형 빙산 그린란드 접근… "기후온난화 영향"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7-15 13:26수정 : 2018-07-15 13:26

초대형 빙산이 그린란드에 접근해 마을 주민 169명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연합뉴스]


높이 100m의 초대형 빙산이 그린란드에 접근하면서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초대형 빙산이 그린란드 서부 해안 인근으로 떠밀려 오면서 마을 주민 169명이 대피했다.

이 빙산의 높이는 100m에 이른다.

경찰당국은 빙산이 쪼개지면서 쓰나미(해일)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마을 주민들에게 높은 지대로 대피할 것으로 명령했다.

한 마을 주민은 "해안에 빙산이 출몰하는 경우는 적지 않지만 이렇게 큰 빙산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향후 기후변화로 인해 빙하에서 떨어져 나온 빙산의 출몰이 더 잦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