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중공업 노사, 다음주 해양사업부 인력 논의 본격화

최윤신 기자입력 : 2018-07-14 11:41수정 : 2018-07-14 11:41
노조 파업에 신뢰 금가… 인력 재배치 논의 쉽지 않을 듯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가 이달 중 일감을 모두 소진해 가동중단에 돌입할 예정인 가운데 유휴인력 재배치 관련 노사간 논의가 다음 주 본격화 될 예정이다.

14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 지부(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노사는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해양사업부 가동중단 등과 관련해 고용유지를 위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사는 앞서 지난 10일 제 17차 단체교섭을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실무교섭으로 전환한 바 있다. 해양사업본부 일시 가동중단에 따른 유휴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인 논의에 나선 것이다. 노조는 지난 12일 교섭에서 휴가 전 총력교섭을 위해 다음 주 부터 본 교섭을 매일 진행하자는 의견을 회사에 제시했다.

현대중공업은 해양사업부는 이달 나스르 플랜트를 인도하고 나면 일감이 완전히 사라진다. 이는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 창설 이래 35년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4년 아랍에미리트(UAE)의 나스르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 후 한 건의 해양플랜트도 수주하지 못했다.

현대중공업은 앞서 해양야드 가동중단 계획을 발표하고 조직 통폐합과 임원 감축 등의 인사를 단행한 바 있다. 하지만 가동중단이 코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아직 유휴인력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는 정하지 못한 상태다.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는 정규직 2600여명과 협력업체 직원 3000여명으로 총 5600여명의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

다음주부터 유휴인력 처리방안 등에 대한 노사간 협의가 본격화 될 예정이지만 논의가 쉽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노조가 파업까지 단행하며 노사간 갈등이 극에 달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13일 7시간 부분파업을 벌이고 서울 계동 현대빌딩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이후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에서 열린 금속노조 집회에도 합류했다. 노조는 유휴인력 문제 해결 등에 대해 교섭과 파업을 병행할 방침이다. 노조는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24일 오후 5시까지 추가적인 파업도 예고했다.

이에 대해 사측도 불만이 많다. 사측 관계자는 “중대기로에 선 회사를 파탄 지경으로 몰아넣을 생각이 아니라면 노조는 지금이라도 파업을 풀고 현안해결에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가장 큰 문제는 해양사업부 가동 중단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현대중공업의 해양사업부 가동중단 사태가 발생한 근본적 원인은 원가 경쟁력에서 뒤져 수주 경쟁력을 상실한 것인데 이를 헤쳐나가기가 어려워 보인다. 당장 유휴인력을 조선사업부 등에 재배치하고 순환휴직 등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더라도 결국 해양플랜트 일감이 없으면 인력 구조조정은 불가피하다.

가장 최근의 해양플랜트 입찰이었던 로즈뱅크 프로젝트에서 현대중공업은 일부 원가손실을 감수한 금액을 제시했지만 결국 최종후보군에서 떨어졌다. 최종 후보에는 싱가포르 셈코프마린과 대우조선해양이 선정됐다. 업계에선 “우리나라 조선업체들은 현재의 원가구조를 가지고선 도저히 수주를 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대두하고 있다.

일각에선 일감공백을 매우기 위해 손실을 감수한 적자수주라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지만 이른바 지난 2014년 ‘해양플랜트 사태’를 겪은 현대중공업이 이를 선택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게 업계의 시각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