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 대통령 "한반도 새 시대의 길, 순탄치 않아도 자신 있어"

주진 기자입력 : 2018-07-13 14:25수정 : 2018-07-13 14:25
싱가포르 동포간담회 "한·싱가포르 관계 깊어져…동포사회 위상 높아지도록 애쓸 것"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오후 싱가포르 호텔 아일랜드 볼룸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날 동포간담회에는 싱가포르 스카이라인을 변화시킨 한국 건설의 주역 및 주요 건설기업 현지 대표들, 동남아 진출 기업 중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 협약 체결 업체 가운데 싱가포르 소재 기업 관계자와 협약 체결을 계기로 채용된 우리 청년들을 비롯한 교민 350여명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반도는 지금) 70년 동안 고착된 냉전 구도를 해체하고 항구적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열고 있다"며 "앞으로 가야 할 길이 순탄하지 않더라도 저는 대한민국 저력과 국제사회의 지지를 믿기에 자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지금 여러분의 조국은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치·경제·사회·안보 모든 분야에 있어서 새로운 출발점에 서 있다"며 "경제의 중심을 사람에게 두어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이 더 나아지는 나라를 만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아세안과의 관계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주변 4대강국 수준으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남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과 싱가포르의 관계는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깊어지고 있다"며 "저는 어제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의 관계가 한 차원 더 높아지고 여러분의 삶이 더욱 풍성해질 방안에 대해 깊은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사람을 통해 성장하고 발전해 왔고, 어느 나라보다 교육을 중요시하는 공통점이 있다. 인재 육성을 목표로 인적 교류를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며 "스마트시티·핀테크 등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가기 위한 노력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동포사회는 빛나는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안중근 의사를 도왔던 정대호 선생이 약 100년 전 이곳 싱가포르에 첫발을 내디뎠고, 그 후 동포들은 한인회를 결성하며 성장해왔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은 "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어려운 이들을 도왔다. 세월호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어루만져 줬고, 대지진으로 피해 입은 네팔 국민에게 책·성금을 모아 전달하기도 했다"며 "싱가포르 사회의 당당한 일원일 뿐 아니라 이웃의 어려움을 돕기까지 하는 여러분이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동포사회의 위상이 더 높아지도록 애쓰겠다"며 "여러분이 지금처럼 IT·금융·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더 활약할 수 있게 싱가포르 정부와 더욱 긴밀히 협력하고, 미래를 이끌어 갈 차세대 동포들이 민족 정체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우리 문화·역사와 한국어 교육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