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미래에셋대우에 '고성능 컴퓨팅(HPC) 서비스' 제공

김종호 기자입력 : 2018-07-13 13:18수정 : 2018-07-13 13:18
서비스 1년만에 100여개 상품 라인업 갖춰…다양한 분야 고객사 확보 가속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데이터 센터 내 고사양 서버를 운영하는 고전력 서버실 전경 [사진=네이버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미래에셋대우에 '고성능 컴퓨팅 (HPC: High Performance Computing)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HPC 서비스는 복잡한 고급 연산 문제를 풀기 위한 슈퍼 컴퓨터 및 대용량 컴퓨터 클러스터를 말한다. 예상치 못한 변화가 많은 금융 산업에서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유동적인 IT 장비 확보가 필수적인데, 탄력적인 대응이 가능하면서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면 되는 HPC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지속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NBP의 설명이다.

특히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제공하는 HPC 서비스는 기업마다 필요로 하는 인프라 규모와 서비스 특성이 다른 점을 고려해 해당 서비스를 1:1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업들은 이를 통해 자사에 최적화된 고성능 컴퓨팅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다.

임태건 NBP 리더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글로벌 보안 인증인 CSA STAR에서 가장 높은 Gold 등급을 국내 최초로 획득하는 등 금융권에서 특히 중요하게 여기는 보안 부분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인정받았다"면서 "서비스 시작 1년만에 100여개의 상품 라인업을 확보하는 등 다양한 분야로 고객사를 확대하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앞으로 금융 업계에서 HPC를 안정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최근 아이티아이즈와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증권사 및 보험사 등 HPC 연산이 필요한 금융 기관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세종24시
환경, 톡!톡!톡! - 퓨마 ‘뽀롱이’ 꼭 죽였어야 했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