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디오픈 출전 희망’ 김민휘, 존디어 클래식 첫날 공동 7위

전성민 기자입력 : 2018-07-13 11:29수정 : 2018-07-13 11:29
김민휘, 선두와 3타 차

[김민휘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민휘가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 오픈(디 오픈) 출전을 위해 힘찬 출발을 했다.

김민휘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7268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 클래식(총상금 58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이글 1개,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9언더파 62타로 단독 1위에 오른 스티브 위트크로프트(미국)와는 3타 차.

존디어 클래식에는 마지막 한 장 남은 디오픈 출전권이 걸려 있다. 우승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또한 최종 순위 5위 이내에 든 선수들 가운데, 디오픈 출전권이 없는 상위 선수가 마지막 티켓을 갖게 된다.

10번 홀(파5)에서 출발한 김민휘는 2번 홀(파5)에서 이글을 잡는 등 선전했지만 마지막 8번 홀(파4)과 9번 홀(파4)에서 연속 보기를 해 공동 7위까지 내려갔다.

재미교포 마이클 김이 8언더파 63타로 1타 차 단독 2위에 올랐고, 김시우는 2오버파로 부진하며 공동 129위에 그쳤다.

‘디펜딩 챔피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스윙 중 오른쪽 어깨를 다쳐 16번 홀에서 기권했다. 디섐보는 PGA 투어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주에 컨디션이 좋았는데 부상을 당하게 돼서 매우 아쉽다. 부상 치료에 오랜 기간이 걸릴 것 같지는 않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