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도종환 장관 "예술위, 예술계 현장-행정 간 마중물 역할 중요"

노경조 기자입력 : 2018-07-13 12:00수정 : 2018-07-13 12:00
블랙리스트·미투 이후 예술위 역할 강조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아주경제 DB]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마중물 역할을 강조했다.

도 장관은 13일 낮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최창주 예술위원장 직무대행을 비롯한 7명의 예술위원을 만나 협력 관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블랙리스트 사태와 미투 운동 등으로 혼란해진 문화예술계를 바로잡기 위한 조치다.

그는 "이럴 때일수록 예술계 현장과 행정 사이에 다리를 놓아주는 예술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예술위 혁신특별전담팀(TF) 등에서 제안한 바와 같이 사업 추진 시 현장의 참여를 보장하고, 예술계와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 차원에서 예술위의 독립성 강화, 자율성 확대를 위한 정책 추진도 약속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문화예술계와 지속적으로 만나 소통하고,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사람 중심의 문화예술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남북정상회담 평양 - 평화, 새로운 미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