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바이오로직스 “증선위 발표 유감…회계처리 적법 입증할 것”

이정수 기자입력 : 2018-07-12 18:03수정 : 2018-07-12 18:03
행정소송 등 법적 구제수단 강구키로…상장폐지 여부 일축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증권선물위원회 발표와 관련해 유감스럽다는 입장과 함께 가능한 법적 절차를 거쳐 회계처리가 적법했음을 입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장폐지 여부에 대해선 일축했다.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증선위 발표에 대한 공식 입장을 통해 “회계처리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증선위는 오후 1시 30분 임시회의를 열고 금융감독원이 제기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 ‘고의 분식’으로 결론지었다.

그러나 핵심 쟁점사안이었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배력 변경 문제에 대해서는 금융감독원에 재조사를 지시했다.

이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며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 이익 보호를 위해 회계처리 적절성을 인정받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간 금감원 감리, 감리위원회·증선위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며,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해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가 발표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분식회계와 함께 논란이 됐던 상장폐지 가능성에 대해선 해당되지 않는다고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금일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