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민주, 김현권 구미을 위원장 경선 배제…金 측 "총선 준비 계속"

서민지 기자입력 : 2018-07-12 19:31수정 : 2018-07-12 19:31
이날 구미시청서 '경선 출마 선언'한 김현권 '당혹' 지도부, 농민 비례대표 및 의성 지역구 활동 반영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경북 구미을 지역위원장을 신청한 김현권 비례대표 의원을 경선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지난 11일 회의에서 비례대표 5명 중 박경미(서울 서초을)·이재정(안양 동안을) 의원을 단수 추천, 김 의원과 송옥주(경기 화성갑)·정춘숙(경기 용인병) 의원을 경선 대상으로 각각 결정했지만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선 구미을 지역위원장 명단에 김 의원은 제외되고 장기태 현 위원장을 단수 추천으로 결정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아주경제와 통화에서 "지역 기여도를 우선순위로 따졌다"면서 "농민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도심에 신청한 점과 장 위원장이 경북 구미에서 단체장을 배출한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농민 대표 자격으로 비례대표를 맡은 김 의원은 경북 의성군 출신이다. 그런데 본인 지역구(상주·군위·의성·청송)의 위원장을 맡지 않고 구미을로 방향을 선회한 것에 대해 말이 나오자 당 지도부에서 이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구미시청에서 "대한민국 성장 엔진 구미의 자부심을 되찾겠다"며 경선 출마 기자회견까지 한 만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소속 첫 구미시장에 당선된 장세용 구미시장을 뒷받침할 적임자로 내세우며 "대구·경북지역에서 구미가 매우 중요해 전략적으로 구미을 지역위원장 경선에 나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역위원장 경선에서 배제됐지만 일단 마음을 먹은 만큼 구미을 지역에 사무실을 설치, 지역위원장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다음 총선을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에서 전국 253개 지역위 가운데 223곳에 대한 단수 추천을 확정했다. 나머지 30곳 중 경기 용인갑·용인병·화성갑, 대구 동구을,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등 5곳에서는 경선을 치르기로 했고, 경기 고양갑, 인천 남구을·연수을, 충북 충주, 경북 김천, 경남 양산 등 6곳은 사고지역위로 비위두기로 했다. 또 서울 강남갑 등 19곳의 지역위원장은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