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현장] '갈릴레오' 김병만 "내가 화성에 산다면 어떻게 할까 생각했다"

김아름 기자입력 : 2018-07-12 14:54수정 : 2018-07-12 14:54

[사진=tvN '갈릴레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김병만이 ‘정글의 법칙’의 노하우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김병만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에서 진행된 tvN 새 예능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이하 ‘갈릴레오’) 제작발표회에서 “‘정글의 법칙’을 할 때도 변수들이 많았다. 배운 것 상관없이 내가 이 순간에 살려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가장 생각을 가장 첫 번째로 뒀다”고 운을 뗐다.

그는 “마음이 놓였던게 일단은 지구지만 이산화탄소가 90%인 화성이라는 상상을 하면 너무 무섭더라. 그래서 그 상황에 나였으면 어떻게 했을까 생각하면서 주어진 환경에 따라 해봤다. 결과적으로 주위 동료 분들의 반응을 봤을 때는 만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갈릴레오’는 화성과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진행되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로 국내 최초 픽션이 아닌 팩트를 기반으로 한 블록버스터 SF 리얼리티 예능이다. ‘갈릴레오’를 이끌고 갈 주인공은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이다. 이들은 지난 6월, MDRS 196기로서 ‘화성에서의 생존’에 도전하고 돌아왔다. 오는 15일 오후 4시 40분 tvN을 통해 첫 방송.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