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가짜 맨유 유니폼' 불법 수입업자, 세관에 적발

원승일 기자입력 : 2018-07-11 13:46수정 : 2018-07-11 13:46
상표법 위반 등 혐의 가격 환산시 481억원 상당

관세청 서울본부세관, 명문 축구구단 가짜 유니폼·엠블럼 140만점 적발[사진=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노려 해외 유명 축구클럽의 가짜 유니폼과 엠블럼 등을 수입해 불법 판매한 수입업자가 세관에 적발됐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상표법 위반 등의 혐의로 A(54)씨를 입건해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최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해외 유명 축구단의 가짜 유니폼과 엠블럼 총 140만점을 중국 등에서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된 가짜 유니폼·엠블럼을 정품 가격으로 환산하면 481억원에 달한다.

A씨는 단속을 피할 목적으로 가짜 유니폼과 엠블럼을 분리해서 수입·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세관은 A씨의 비밀창고 6곳, 온라인 판매 사이트 서버 2곳 등을 압수 수색 해 증거를 확보하고 보관 중인 현물 120만점도 압수했다.

노트북과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에서 이미 시중에 유통한 위조상품 18만점(정품가격 117억원 상당)의 거래 내역도 확보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반인이 접근하기 어려운 온라인 판매 사이트를 만든 뒤 단골 도매업자에게만 접근 권한을 주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는 게 세관의 설명이다.

세관 관계자는 "러시아 월드컵 기간 유니폼 수요가 늘어나는 점을 노린 범죄"라며 "브랜드 공식 쇼핑몰이나 공식 오프라인 매장이 아닌 곳에서 지나치게 싸게 판매되는 제품이 있으면 위조품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