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DMZ를 평화관광 거점으로…지역 관광 육성한다

기수정 기자입력 : 2018-07-11 14:02수정 : 2018-07-11 14:21
정부,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 개최

정부는 비무장지대를 평화관광 거점으로 육성하는 등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정부가 비무장지대(DMZ)를 평화관광 거점으로 육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해양수산부,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와 학계·업계 관계자는 1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2차 국가관광 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을 영상회의로 연결해 지역관광정책을 논의하고, 지난해 12월 18일 제1차 회의에서 발표한 '관광 진흥 기본계획'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또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과 해양 레저관광 활성화 추진계획을 공유했다. 

정부는 고용지표 악화, 지역 기반 산업 침체 등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만큼 지역관광 거점 육성, 해양관광 활성화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겠다는 방침이다.

◆DMZ 등 지역관광 전략거점 조성

정부는 이날 '관광으로 크는 지역, 매력 있는 한국관광'이라는 비전 아래 △생태평화벨트 조성 △콘텐츠 및 서비스 확충 △추진체계 정비 △평화관광 브랜드화 등 네 가지 추진 전략을 세웠다. 

정부는 세계 유일의 생태·역사문화 자원인 DMZ를 ‘평화관광거점’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DMZ는 최근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관계가 해빙 분위기에 접어들면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정부는 2013년 시작한 접경지역 10개 시·군 일대의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조성사업(29개)을 2022년까지 마무리짓고 DMZ를 세계적인 평화관광지로 브랜드화할 계획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개최지의 명성을 활용한 올림픽 연계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해외 전지훈련단을 유치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강원지역을 ‘겨울·스포츠 관광 거점도시’로 육성한다.

교통, 콘텐츠가 집적된 핵심도시를 관광전략 거점도시로 육성하고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등 고부가산업과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한다.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확충··· 서비스 품질 향상 위해 노력

정부는 섬·바다·갯벌 등 잠재력이 풍부한 해양 관광자원을 활용해 내·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관광섬을 육성하고,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레저도시 및 남해안 관광 루트를 조성한다. 

국가 중요농업유산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명품 숲 50선 발굴, 새로운 생태 관광지 지정 등 농촌·숲·산림을 활용한 생태·휴양·체험 관광지를 개발한다. 한국의 역사·문화가 녹아든 고급 관광 소재를 발굴하고 세계적인 지역 문화관광축제도 육성한다. 

이와 함께 지자체는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계획하고, 중앙정부는 이를 단계별로 지원·컨설팅하는 '계획공모형 관광개발' 방식을 도입한다.

최근 문제가 되는 오버투어리즘(over tourism, 수용 가능한 범위를 넘어서는 관광객이 관광지에 몰려들어 도시를 점령하고 주민들의 삶을 침범하는 현상)과 관련한 컨설팅 및 지침을 제공해 관광객과 주민의 갈등을 최소화한다.

지방공항 등을 활성화하고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는 등 지역 교통망 확충에 힘쓴다. 

이외에 지역 관광벤처 활성화를 위해 지역 소재 청년 기업 선발 시 가점을 부여하고, 해양벤처 등 분야별 벤처창업을 확대한다. 또 지역 주민사업체인 관광두레를 확대하고 지역 관광 인력을 확충한다.

△마리나 선박 정비업 신설 △신규 마리나 창업자 대상 의무 보험료 인하 △크루즈 시장 다변화 △해중경관지구 지정 및 해중공원 시범사업 △요금 신고 의무, 안전시설물 기준 규제 개선 △천연 해양자원 치유효능 검증 및 사업화 모델 개발 등 해양 레저관광 체질 개선에도 힘쓴다. 

◆해양 레저관광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구비

정부는 '해양생태계법'을 개정해 바닷가 습지 등을 활용한 해양 생태관광 활성화 여건을 마련하고 300개의 어촌과 어항을 현대화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추진, 어촌·어항 관광 거점을 조성할 계획이다. 귀어·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어촌뉴딜 협의체’도 운영한다.

요트, 카약 등 해양 레저기구를 체험할 수 있는 해양관광 복합지구를 조성하고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유(U)자형 바다관광 항로를 개발해 해양관광 접근성을 높인다. 

해양 레저스포츠 체험교실은 기존 64개소에서 올해 80개소로 대폭 늘리고, 낚싯배 안전기준 강화 등 해양레저 환경의 안전성 강화에도 힘쓴다.

이외에 해양박물관, 해양 과학교육관 등 해양교육 인프라를 확충하고 종합 해양 어촌관광 홍보지 발간, 장애인 등 소외계층 대상 사업 등을 통해 해양 레저관광 활성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