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꼭 바뀌어야 하는 '꼰대' 문화 '회식'…직급 높을수록 "회식 필요"

김선국 기자입력 : 2018-07-09 07:47수정 : 2018-07-09 17:56
직장인 10명중 6명, '회식 거부권' 행사할 것

[자료=사람인]

주 52시간 근로제가 본격 시행된 가운데, 회식 문화가 '꼭 바뀌어야 하는 꼰대 문화' 중 하나로 꼽혔다. 

9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695명을 대상으로 이유도 묻지 않고 불이익도 주지 않는 ‘회식 거부권’ 행사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1%가 ‘가능하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주로 갖는 회식 유형은 여전히 ‘술자리 회식’(83.5%,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점심시간 활용 및 맛집 탐방 회식’(18.7%), ‘영화, 공연 관람 등 문화 회식’(4.9%) 등이 있었다.

최근 ‘워라밸(일과 생활의 균형)’ 등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일과 사생활을 구분하자는 가치관이 정립되면서 회식문화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
응답자의 54.4%는 ‘직장 내 회식 문화가 달라졌다’고 답했다. 긍정적인 변화 1순위로는 ‘회식 횟수 자체가 줄었다’(55.9%, 복수응답)를 꼽았다. 이어 ‘음주보다는 식사 중심으로 끝낸다’(38.3%), ‘회식문화 개선 노력’(17.8%) 등의 순이다. 

그러나, 아직도 회식에 참석하지 않으면 불이익이 있다는 직장인도 31.1%였다. 회식 불참여로 인한 불이익으로는 ‘팀 혹은 부서 내에서의 은근한 소외감’(57.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사람으로 각인’(57.4%), ‘상사의 질책’(30.1%), ‘회사 내 중요한 이슈 누락’(24.1%), ‘승진 등 인사고과에 부정적 영향’(22.7%) 등이 뒤를 이었다. 

회식에 대한 인식은 세대별∙직급별로 차이가 났다.
‘회식이 직장생활에 꼭 필요한지’에 대한 질문에 사원급(60.5%)과 대리급(64.5%)은 ‘필요없다’는 의견이 우위를 보인 반면 과장급 이상부터는 ‘회식은 필요하다’는 답변이 평균 66.8%로 우세였다. 세대별로도 2030은 평균 61%가 ‘회식이 필요없다’고 생각하지만, 4050은 반대로 ‘회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평균 67.7%였다. 직장에서 회식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회식이 필요한 이유로 가장 많이 꼽은 것은 ‘유대감 형성 등 단합에 필수적이어서’(65.4%, 복수응답)였다. 반대로 필요 없는 이유로는 ‘퇴근 후 개인시간 활용을 못하게 되어서’(55.1%, 복수응답) 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