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과기정통부, 가상·증강현실 플래그십 프로젝트 발대식 개최

강영관 기자입력 : 2018-07-03 14:00수정 : 2018-07-03 14:00
가상·증강현실(VR·AR)과 다른 산업의 융합 확대

[사진= 아주경제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 스퀘어에서 '2018년 디지털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16년부터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시작으로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과 다른 산업의 융합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왔으며, 올해는 신사업 창출을 위해 조선·해양, 건설, 의료 등 3개 분야를 대상으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세부적으로 조선·해양 및 건설 분야에서는 크레인 사고 예방 등 안전훈련, 사고대응을 위해서 야드 크레인(조선), 타워·이동식 크레인(건설) 훈련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의료 분야에서는 공항장애, 심리장애의 자가진단·관리를 위한 교육 훈련 서비스 확보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발대식에서는 수요기관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프로젝트 성과물의 조기 실증을 통한 산업 확산을 위한 협력을 확약했다.

노경원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조선·해양, 건설 분야까지 VR·AR 기술을 확대 적용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고, 산업간 융합을 가속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업무협약(MOU)을 통해 사업 착수 단계부터 수요기관의 참여를 유도함으로써 성과물이 빠르게 신산업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