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신동주, 신동빈 회장 비서 횡령혐의 고소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7-02 09:07수정 : 2018-07-02 09:07

[아주경제 그래픽팀] 신동주 전 부회좡(좌) 신동빈 롯데회장 (우)



신동주(64)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동빈(63ㆍ구속) 롯데그룹 회장의 비서를 고소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류모(58) 롯데지주 전무(비서 담당)를 1100억원 대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사건은 현재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류 전무도 신동주 전 부회장을 무고 혐의로 맞고소를 고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류 전무는 2015년 신동빈 회장 비서팀장으로 자리를 옮긴 인물이다. 이전에는 신격호 명예회장의 비서팀에서 근무했다. 류 전무는 2년 전 검찰 수사당시 롯데 오너일가의 금고지기로 지목된 바 있다.

신 전 부회장은 류 전무가 신 명예회장의 비서로 일할 당시 신 명예회장 계좌로 들어온 개인자금 1100억원을 임으로 꺼내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롯데는 이 금액이 매년 신 회장 일가에 지급되는 배당금과 급여 등 보수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신동주 전 부회장 측이 무분별하게 고소·고발을 제기하고 있다"며 "2년 전 검찰 수사를 통해 혐의 없음으로 끝난 일을 물고 늘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