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계유산위 결정문에 '日군함도 강제노역' 실릴듯…27일 채택 예상

박은주 기자입력 : 2018-06-25 18:06수정 : 2018-06-25 18:06

국가기록원이 21일 재일동포 고(故) 김광렬(1927∼2015) 씨가 수집한 조선인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을 공개했다. 공개되는 기록물은 일제강점기 강제동원된 조선인 관련 문서와 사진, 도면 등 2천여 권으로 일제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도움이 될 희귀자료들이다. 사진은 김 씨가 촬영한 군함도 전경. [국가기록원 제공]



24일(현지시간) 개막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채택될 대일본 결정문에 군함도 등 일본 산업시설에서 이뤄진 '조선인 등의 강제징용' 문구가 실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 당국자는 25일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의 결정문은 27일 또는 28일 채택될 예정"이라면서 "2015년 세계유산위원회 결정문의 전문과 일본 정부 대표의 발언을 인용하는 형태로 강제노역 사실이 명기된다"고 전했다. 

'군함도'로 불리는 하시마(端島)를 포함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은 지난 2015년 세계 유산으로 등재됐다. 당시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요청에 따라 지난해 한국인과 기타국 국민이 강제로 노역했다(forced to work)는 발언을 당시 결정문에 각주 형태로 명시했다. 

이 당국자는 "2015년 결정문처럼 (이번에 채택될 결정문에도) 일본 정부 대표의 발언이 정확히 어떤 것이었는지 각주를 통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문이 아닌 각주로 들어가는 것에 대해서 이 당국자는 "지난 2015년 결정문에도 '강제노역'은 각주로 들어가 있다"며 "특히 올해 채택되는 결정문의 각주를 클릭하면 2015년 결정문으로 바로 연결된다. 물론 결정문 본문에 들어가면 좋겠으나, 누구라도 그 문안을 클릭하면 볼 수 있도록 기재해놨기 때문에 (우리 정부의) 의도는 충분히 달성했다고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일본이 지난해 11월 유네스코 세계센터에 제출한 885쪽 분량의 '유산 관련 보전상황 보고서'(경과 보고서)에 대한 재검토도 이뤄진다.

일본 정부는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설에서 이뤄진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하면서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정보 센터 설치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약속했으며, 그 일환으로 지난해 경과 보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일본이 지난해 제출한 경과 보고서에 따르면 유산 관련 종합정보센터를 해당 유산이 위치한 나가사키(長崎)현이 아닌 도쿄(東京)에 싱크탱크 형태로 설치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불거졌다.  

거기다가 보고서에는 강제(forced)라는 단어를 쓰지 않고 "2차대전때 국가총동원법에 따라 전쟁 전(前)과 전쟁 중, 전쟁 후에 일본의 산업을 지원(support)한 많은 수의 한반도 출신자가 있었다"는 표현을 쓴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정부 당국자는 "작년 일본의 경과 보고서 내용을 수용할 수 없다는 정부의 입장은 단호하고 확실하다"며 "그것을 이번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확인받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당국자는 "경과 보고서를 보면 희생자 기리기 위한 목적이 아닌 싱크탱크 인포메이션 센터를 도쿄에 설립한다고 돼 있있다"며 "이에 우리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유감을 표명하며 다양한 조치를 취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문은 작년 일본이 제출한 이행경과 보고서에 대한 업데이트 보고서를 2019년 11월 말까지 제출하도록 요청할 예정이며 그에 대한 평가는 2020년에 이뤄질 것"이라면서 "정부는 지치지 않고 일본 측이 충실히 후속조치를 이행하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해 외교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한편 세계유산위원회 회의는 다음 달 4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