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월드컵] 피파 랭킹 8위 폴란드, 16강 진출 무산...‘득점왕’ 레반도프스키의 몰락

윤지은 기자입력 : 2018-06-25 06:53수정 : 2018-06-25 07:06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유효슈팅 제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8위 폴란드가 세네갈전에 이어 또 한 번 체면을 구기며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득점 1위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는 본선 무대에서 침묵했다.

폴란드는 25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콜롬비아와의 2차전에서 0-3으로 참패했다.

2패를 기록한 폴란드는 두 경기만에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지난해 12월 조 추첨 당시 폴란드는 세계 랭킹 6위로 개최국 러시아, 독일, 브라질,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벨기에, 프랑스와 함께 시드를 배정받았다. 당초 H조에서 콜롬비아와 함께 유력한 16강 후보로 꼽혔지만 이번 월드컵 두 경기에선 단 하나의 승점도 챙기지 못했다.

유럽 예선에서 16골을 몰아치며 득점 1위를 기록했던 레반도프스키는 자신의 월드컵 데뷔 무대에서 실력발휘를 하지 못했다. 중계할 때 이름을 다 말하기도 전 득점한다고 해서 ‘레바골’이라 불리는 그였지만 명성에 걸맞는 활약은 없었다. 

폴란드의 시작은 좋았다. 전반 1분 세자르 아르투로 라모스 주심이 폴란드의 코너킥을 선언했다. 레반도프스키는 측면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슛이 아쉽게 빗맞으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전반 6분에도 레반도프스키는 공격적인 전방 압박을 가했다. 콜롬비아 수비수 예리 미나의 손을 밟으며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전반이 중반으로 치달으면서 콜롬비아의 공격이 매서워졌다. 전반 39분 후안 콰드라도는 로드리게스가 짧게 내준 코너킥을 받아 후안 퀸테로에게 연결했다. 퀸테로는 페널티 지역 안에 있던 로드리게스에게 볼을 찔러줬고, 이를 로드리게스가 곧장 차올렸다. 골문 앞에 있던 미나는 로드리게스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골로 연결시키며 1-0 리드를 잡았다.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사진 = AP 연합뉴스 제공]


레반도프스키는 최선을 다했다. 후반 3분 레반도프스키는 전반에 이어 또 한 번의 헤딩슛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빗나갔다. 후반 13분에도 그는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다비드 오스피나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22분에도 레반도프스키의 도전은 계속됐다. 롱 패스를 잡아 그대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또다시 막혔다.

이후 콜롬비아의 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25분 콜롬비아의 라다멜 팔카오가 골을 기록해 2-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퀸테로가 미드필드 중앙에서 상대 수비라인을 단숨에 무너뜨리며 팔카오에 패스했다. 팔카오는 페널티 지역 정면으로 달려들어 오른발슛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콜롬비아는 여세를 몰아 후반 30분 후안 콰드라도의 추가골로 점수차를 3-0까지 벌렸다. 로드리게스가 하프라인 왼쪽 측면 부근에서 찔러준 공을 콰드라도가 센터 서클 부근부터 드리블해 쐐기골로 연결했다.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는 포기하지 않고 회심의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오스피나의 선방에 걸려 골문을 두드리지 못했다. 수차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살리지 못하고 아쉽게 돌아서야 했다.

폴란드는 최전방의 레반도프스키를 지원하기 위해 나선 피오르트 지엘린스키와 다비드 코브나키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는 콜롬비아의 2선인 퀸테로-로드리게스 콤비와 대조됐다. 로드리게스는 2도움으로 콜롬비아의 승리에 힘을 보태 경기 최우수선수(MVP) 격인 '맨 오브 더 매치'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퀸테로도 1도움을 기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세종24시
환경, 톡!톡!톡! - 퓨마 ‘뽀롱이’ 꼭 죽였어야 했나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