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월드컵] ‘캡틴’ 기성용, 독일전 못 뛴다…신태용호 ‘비상’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6-25 00:18수정 : 2018-06-25 00:18

[수비 과정에서 멕시코 선수와 부딪힌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기성용이 종아리 부상으로 16강 진출의 운명이 달린 독일전에 못 뛴다. 부상 악재가 끊이지 않는 신태용호 최악의 비상사태다.

대표팀 관계자는 24일(한국시간) “기성용 선수가 현지 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왼쪽 종아리 근육이 늘어났다는 판정을 받았고, 2주간 치료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성용은 27일 밤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마지막 3차전에 결장한다.

기성용은 24일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 때 후반 막판 상대 선수의 발에 왼쪽 종아리를 차였다. 기성용은 한국이 교체카드 3장을 모두 소진해 다리를 절뚝거리며 후반 추가시간까지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를 마친 뒤에는 목발에 의존해야 했다.

대표팀은 앞서 박주호가 스웨덴과의 1차전에서 오른쪽 허벅지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이번 월드컵을 조기 마감했다. 이어 신태용호 중원의 핵심인 기성용마저 독일전에 나서지 못하게 되면서 전력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특히 기성용은 주장을 맡고 있는 대표팀의 정신적 지주이기도 하다.

한국은 조별리그 2전 전패로 멕시코(2승), 독일, 스웨덴(이상 1승1패)에 밀려 F조 최하위다. 하지만 독일과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의 가능성은 남아 있다. 한국이 독일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으면 골득실차에 따른 극적인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D-1, 귀경길
낙동강 의성 휴게소는 지금?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