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종필 별세] 홍준표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 오른다던 친박, 한번 보겠다"

김도형·손인해 기자입력 : 2018-06-24 23:10수정 : 2018-06-24 23:10
'친박 청산' 언급 묻는 말엔 묵묵부답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24일 당내 친박 의원들을 겨냥해 "당 지지율이 오르는지 한번 보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친박들이 내가 나가면 당 지지율이 오른다고 했다"며 "당 지지율이 오르는가 한번 봅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강효상 의원과 함께 조문했다. 6·13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당 대표에서 물러난 이후 그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이날이 처음이다.

홍 전 대표는 또 당 대표직을 사퇴하면서 '친박 청산'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추가 논의가 있었는지 묻는 말에는 묵묵부답하면서 병원을 빠져나갔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당 대표직을 사퇴한 다음 날인 16일 페이스북에 "지난 1년 동안 당을 이끌면서 가장 후회되는 것은 비양심적이고 계파 이익 우선하는 당내 일부 국회의원을 청산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고관대작 지내고 국회의원을 아르바이트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 추한 사생활로 더이상 정계에 둘 수 없는 사람, 의총에 술이 취해 들어와서 술주정 부리는 사람 등 청산 유형을 언급하며 "이런 사람들이 정리되지 않으면 한국 보수 정당은 역사 속에 사라질 것"이라고 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추석 특선 다큐멘터리
한중만두를 탐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