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불안한 증시…펀드 투자자 부동산으로 몰린다

최신형 기자입력 : 2018-06-24 17:51수정 : 2018-06-25 20:55
국내외 44개 펀드에 3589억 유입 경기·규제 등 민감성 고려해야

국내 및 해외부동산펀드 수익률. [그래픽=김효곤 기자]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부동산펀드에 뭉칫돈이 들어오고 있다. 수익률도 양호하다. 다만 부동산펀드는 경기 회복, 정부 규제 등에 민감한 중위험·중수익 상품이므로 중장기적 관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

24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설정액 10억원 이상인 국내·해외부동산펀드(44개)에 연초 이후 지난 20일까지 유입된 자금은 3958억원이다. 14개의 국내부동산펀드에는 2048억원, 30개의 해외부동산펀드에는 1910억원이 각각 들어왔다.

같은 기간 브릭스(-1437억원), 중국(-1597억원), 일본(-1871억원) 등의 지역·국가펀드에서는 자금이 대거 빠져나갔다. 국내금융(-3908억원), 해외금융(-375억원), 원자재(-3159억원) 등 테마펀드에서도 자금이 순유출됐다. 

이 기간 국내주식형펀드 중 액티브주식형에서 2873억원, 액티브주식테마형에서는 4000억원이 각각 빠져나갔다. 다만 인덱스펀드의 선전으로 국내주식형펀드 전체로는 3조8914억원이 순유입했다.

해외주식형펀드의 경우 유럽펀드와 신흥국펀드에서 1871억원과 1280억원이 각각 순유출됐다. 전체로 보면 글로벌주식(5013억원)과 북미주식(1944억원)의 호조로 연초 이후 9675억원이 들어왔다.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아주경제 최신형 기자]


부동산펀드는 수익률 면에서도 주식형펀드보다 좋았다. 국내 및 해외 부동산펀드 수익률은 연초 이후 각각 1.25%와 2.69%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국내·해외주식형펀드 수익률은 각각 -6.41%, 0.67%였다. 이 기간 코스피는 2467.49에서 2363.91로, 4.20%나 떨어졌다.

국내부동산펀드 중에선 하나대체투자티마크그랜드종류형부동산투자신탁이 연초 이후 3.17%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1년 수익률은 6.90%다. 이 펀드는 서울 중구 회현동 '티마크그랜드호텔'에 투자한다.

이지스코어오피스공모부동산투자신탁(2.90%)과 신한BNPP나인트리부동산투자신탁(2.57%) 등도 좋은 성적을 냈다. 두 펀드는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위치한 법무법인 바른의 사옥용 오피스 빌딩과 서울 중구 명동 나인트리 프리미어 호텔에 각각 투자한다.

해외부동산펀드 중에선 하나대체투자나사부동산투자신탁(8.75%)과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투자신탁(7.04%)이 높은 수익을 냈다. 호재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감정원이 집계한 올해 1분기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12.7%로, 전 분기보다 0.8%포인트 뛰었다.

향후 경기 침체, 금리 인상, 정부 규제 등이 부동산 가치를 하락시킬 수도 있다. 구경회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1분기 미국의 부동산업종 순영업수익(NOI) 증가율은 2.5%로 4개 분기 연속 하락했다"며 "중장기적인 시각에서 부동산펀드에 투자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AJUTV 남북정상회담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김여정 제1부부장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